洪 "보수궤멸 사과"·劉 "고발사주 드러나면 사퇴?"…尹 견제한 후보들

국민의힘 대선주자 경선 첫 TV 토론회…河 "내로남불"에 尹 즉답 피하고 공약 등 강조
元 "이영돈 영입 洪 안목 문제"…劉 "배신자? 최순실 충신이냐"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8명은 16일 오후 진행된 첫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경쟁 후보의 약점은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특히 윤석열 후보가 집중 포화를 맞았다.

치열한 선두경쟁을 벌이고 홍준표 후보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보수진영 인사들을 혹독하게 수사했다며 이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는 정치권에 오기 전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공을 인정받아 5단계나 건너뛰는 승진으로 서울중앙지검장 자리에 올랐다"며 "당시 죽은 정권 수사를 통해 보수진영을 궤멸을 시켰는데 수사과정에서 1천여명을 소환하고 200여명이 구속됐으며 5명이 자살을 했는데 적어도 윤 후보가 우리 당에서 정치를 하고자 했으면 시작할 때 사과라도 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쏘아붙였다.

윤 후보는 검사로서 한 일을 이제 와서 사과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맞섰다.

유승민 후보는 최근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진상규명 과정에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측근이었던 인사들의 범죄혐의가 나온다면 후보직을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고 몰아붙였다.

이에 윤 후보는 "당시 저와 함께 일 했다고 해서 다 측근은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

하태경 후보는 윤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증거를 대라고 발끈하면서도 정작 홍 후보 캠프 관련 인사를 고발할 때는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 했다며 윤 후보가 여당의 가장 꼴불견인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경쟁후보들의 집중견제에 조근 조근 해명을 이어가면서도 자신의 약점으로 평가받는 정책분야에 대한 식견을 드러내고자 애를 쓰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윤 후보와 홍 후보는 윤 후보 캠프가 홍 후보 캠프 관계자를 고발한 것을 두고 거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윤 후보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 과정에서 본 반사이익이 정치적 자산이 아니냐는 부정적 댓글 지적에 '의견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뜻을 나타냈고 유 후보는 '배신자' 지적에 대해 '내가 배신자면 최순실이 충신이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국민의힘은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내달 8일까지 진행되는 2차 경선기간 중 모두 6차례 토론회를 개최해 후보들의 면모를 확인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