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한복 입고 경주 대릉원 방문하면 입장료 ‘공짜’

경주엑스포공원 추석 연휴 특별 행사 풍성

지난해 추석 연휴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는 관람객들. (재)문화엑스포 제공
지난해 추석 연휴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는 관람객들. (재)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추석연휴 기간 전통놀이 체험 등 다양한 특별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을 방문하지 못한 시민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이달 18일부터 22일까지 운영한다.

공원 내 원화극장 앞에서는 투호 던지기, 제기차기, 윷놀이, 팽이치기, 줄타기, 한국형 타로점, 한궁체험 등 다양한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어린이 전통놀이 체험공간인 '우리놀이터'에선 실내 놀이를 즐길 수 있다. 남승도놀이, 시조겨루기, 실뜨기, 공기놀이, 고누 등 보드게임 형태로 발전한 전통놀이와 디지털 증강현실기술을 통한 팽이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화랑을 소재로 한 어린이 체험공간인 '화랑아 놀자'도 문을 연다. 대형 슬라이드, 트램펄린, 터널 속 볼 풀장, 암벽타기 등 다양한 체험 공간을 제공한다.

우리나라 고유의 소리와 춤, 악기 등 전통공연을 만나볼 수 있는 야외 버스킹 공연도 펼쳐진다. 북춤과 판소리, 퓨전국악, 한국무용 등 추석 분위기에 맞는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특히 지난달 26일 경주시와 체결한 '북한이탈주민 문화향유권 확대와 정착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기획한 문화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북한 이탈주민 출신 가수의 공연도 예정돼 있다.

로봇 팔과 입체 홀로그램을 접목한 상설 퍼포먼스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도 추석 연휴 기간 쉬지 않고 무대에 오른다.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한복을 입고 대릉원과 5개 사적지(동궁과월지·오릉·포석정·김유신장군묘·무열왕릉)를 방문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이 추석을 맞아 마련한 이벤트다.

공단은 추석 당일인 21일 대릉원과 5개 사적지, 비단벌레전동차를 이용하는 관광객 중 코로나19 관련 종사자(국민안심병원 의료 종사자, 경찰·소방공무원 가족) 및 행운의 입장객(매시 정각, N번째)을 대상으로 무료입장(무료승차) 또는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토함산자연휴양림과 오류캠핑장에서도 코로나19 관련 종사자 등에 먹을거리와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공단 홈페이지(www.gjfmc.or.kr)를 참고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39
  • 경북 42
  • 전국 1,9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