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씨, 허위 주장 멈추지 않고 있어"…한동훈, 공수처에 秋 고발

추미애, 한동훈. 연합뉴스
추미애, 한동훈. 연합뉴스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소·고발했다.

한 부원장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추 전 장관을 공무상비밀누설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죄,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추미애 전 장관은 지난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법무장관 재직 중 공무상 알게된 비밀인 감찰자료와 통신비밀보호법상 공개가 금지된 통신비밀 등을 불법 누설하고, 제가 소위 고발장 문제에 관여했다는 등 터무니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부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지휘 아래에 한동훈이 범정(수사정보정책관실)을 이용해 1차로 '유시민 엮기 공작'을 벌였으나 제보자X의 제보로 탄로가 나자 다시 범정(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을 이용해 4월3일 2차 '청부고발 공작'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지난해 법무부의 윤 전 총장 징계 자료를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한 부원장은 "추미애씨가 불법이라는 지적을 받고도 SNS에 첨부한 불법 자료사진 일부만을 삭제하고 불법 자료사진을 인용한 본문은 (지금도) 그대로 두고 있으며, 이후에도 유사한 허위 주장을 멈추지 않고 있으므로 피해자로서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고소·고발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 부원장은 "추미애씨의 범죄에 가담한 전현직 공무원들과 추미애씨가 누설한 통신비밀을 적극 유포한 사람들, 추미애씨가 말한 허위사실을 적극 전파한 사람들도 함께 고소·고발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