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여행 첫 발 내딛었다.. 스페이스x 민간인 태운 로켓 발사

미국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인스퍼레이선4' 우주 관광에 참여한 민간인 4명 모습. (사진 왼쪽부터 록히드 마틴사의 데이터 기술자 크리스 셈브로스키, 애리조나 전문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 미 기업가 재러드 아이잭먼, 아동 병원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재판매·DB 금지] 연합뉴스
미국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인스퍼레이선4' 우주 관광에 참여한 민간인 4명 모습. (사진 왼쪽부터 록히드 마틴사의 데이터 기술자 크리스 셈브로스키, 애리조나 전문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 미 기업가 재러드 아이잭먼, 아동 병원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재판매·DB 금지]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세계 최초로 민간인만 태운 우주 로켓을 발사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NYT)는 'Watch Live: SpaceX to Send Four Amateur Astronauts Into Orbit'라는 제목으로 이들의 역사적인 순간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스페이스X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나사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팰컨9' 로켓에는 훈련을 받은 전문 우주 비행사가 아닌 민간인 4명이 탑승한 '크루드래건' 캡슐이 실렸다.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앞으로 3일간 시속 2만7천359km 속도로 국제우주정거장보다 160km 더 높은 고도 575km에서 지구 궤도를 도는 우주여행을 체험하게 된다.

이번 우주여행에 참여한 이들은 미국 전자상거래업체 '시프트 포체가 멀츠'의 최고경영자인 제라드 아이작먼과 그가 선발한 간호사, 교수, 데이터 기술자 등 총 4명으로 알려졌다.

'인스퍼레이션4'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번 우주여행 프로젝트는 지난 7월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가 성공한 '블루 오리진'과 영국 버진그룹 회장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러틱'과는 차이점이 있다.

베이조스와 브랜슨의 우주여행은 단 몇 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극미 중력(microgravity)'상태를 체험하는 저궤도 비행에 불과한 반면, 이번 인스퍼레이션4는 무려 사흘 간 지구궤도를 비행한다. 이는 1시간 30분마다 약 지구 한 바퀴를 도는 셈이다.

실제로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은 고도 100km의 카르만 라인을 돌파한 뒤 지구로 귀환했고, 브랜슨의 '버진 갤러틱'은 86km 상공에 이르는데 그쳤다.

또 전문 비행사가 탑승하지 않는다는 점도 큰 차이다. 미국 CNBC방송에서는 "이번 우주여행이 민간인 승객들로만 구성된 첫 우주비행"이라고 전했으며 AP통신은 이번 프로젝트가 "민간 기업에 의한 우주관광의 큰 진전"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사흘간의 비행을 마친 뒤 플로리다주 인근의 대서양에 착륙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