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박승규까지…갈 길 바쁜 삼성라이온즈 줄부상

손가락 인대 부상, 박해민은 수술보단 재활로 가닥
15일 대구 LG전 박승규까지 허리통증 병원행, 2대5 패배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LG트윈스의 경기에서 5회말 병살 타구를 치고 1루로 전력질주했던 삼성 박승규가 이닝 종료 후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져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LG트윈스의 경기에서 5회말 병살 타구를 치고 1루로 전력질주했던 삼성 박승규가 이닝 종료 후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져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갈 길 바쁜 삼성라이온즈에 악재가 겹치고 있다.

수비도중 왼손 엄지 손가락 인대 파열 부상을 입은 박해민에 이어 김상수는 복통으로 선발에서 제외됐다. 경기 중 박승규까지 쓰러지면서 구급차에 실려나갔다.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LG트윈스와 경기를 앞두고 허삼영 감독은 "(김상수가)전날 몸이 좋지 않았다. 대장 내시경을 받았는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속이 좋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상수는 전날 대구 LG전 6회초 수비 때 이학주와 교체됐었다.

이와 함께 손가락 인대 파열로 정밀 검진을 받은 박해민은 수술보다는 재활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감독은 "박해민과 면담을 했고, 스스로 재활을 하는 것을 선택했다"며 "가을 야구를 함께 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하다. 현재 4주간의 계획을 잡고 있다. 재활을 충실히 하고 결과에 따라 움직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중견수로 출전했던 박승규도 5회말 병살타를 치고 1루까지 전력 질주한 뒤 갑자기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구단에 따르면 질주 후 허리 통증을 느껴 쓰러졌고 바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삼성은 선발 최채흥이 5회초 이형종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는 등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고, 장필준이 8회초 김민성에게 솔로포를 맞는 등 2대5로 패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