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소수서원 떠났던 잡록 등 서책 8권, 80년 만에 귀향

국사편찬위 보관 잡록 등 28일 반환

소수서원 잡록. 소수박물관 제공
소수서원 잡록. 소수박물관 제공

경북 영주시 소수서원을 떠났던 잡록 등 서책 8권(매일신문 7월 15일자 8면 등)이 80여 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다.

김선우 소수서원 운영위원장은 "1937년부터 1944년까지 국사편찬위원회가 빌려가 반환하지 않았던 소수서원 잡록 등 8권이 오는 28일 소수서원으로 되돌아온다"며 "지난 10일 국사편찬위원회로부터 반환 결정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반환되는 소수서원 잡록은 ▷강소잡록(교육 관련) ▷거재잡록(유생 관련) ▷거재록 ▷서원잡록(서원 관련) ▷잡록 등 8권이다.

소수서원 서책목록. 소수박물관 제공
소수서원 서책목록. 소수박물관 제공

현재 소수서원 원지에는 국사편찬위원회가 1937년부터 1944년까지 소수서원 잡록 등 8권을 빌려갔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소수서원을 떠났던 각종 고문서와 서책 등이 속속 반환되는 것은 소수서원 운영위원회가 올들어 고문서환수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고문서 환수 작업에 나선 데 따른 성과다.

앞서 지난 8월 4일 안동 도산서원이 130여 년 전 빌려간 입원록 1권과 소수서원원록등본(紹修書院院錄謄本) 등 서적 2권이 도산서원 측의 배려로 환수된 바 있다.

현재 대구시 유형문화재 제87호로 지정돼 계명대 동산도서관에 소장돼 있는 ▷전답안 ▷노비안 ▷서책록 등 6권, 그리고 소수서원성정개모일기 1권(문중 소장) 등은 현재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송준태 소수박물관 관장은 "국사편찬위원회가 빌려갔던 서원 잡록 등은 당시에 일부는 반환됐으나 해방과 동시에 암울했던 시기에 업무 차질이 생겨 현재까지 8권의 잡록 등을 국사편찬위원회가 보관해 왔다"며 "영주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오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환식은 오는 28일 경기도 과천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열리며 영주에서는 김선우 소수서원 운영위원장과 서성원 도감, 안정 환수위원, 송준태 소수박물관 관장 등이 참석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