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추석 만남 12→4시간으로 줄이면 감염확률 60→35%"

12시간 만남에 환기 안하면 78% 감염…2시간 만남에 10분마다 환기시 14%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15일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릴 경우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15일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릴 경우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릴 경우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15일 '만남 및 환기와 코로나19 감염 위험의 관련성'에 대한 수리모형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4시간 만남을 가졌을 경우 감염 위험은 35%다. 12시간 만났을 때의 60%보다 25%포인트(p) 낮은 수치다.

감염 위험은 환기와도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12시간 만났을 경우 감염위험은 환기를 아예 시키지 않았을 경우 78%지만 30분마다 환기시 60%로 줄고 환기 주기를 10분으로 줄이면 42%까지 감소한다고 했다.

즉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자주 할 경우 감염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감염 위험은 만남 시간을 4시간으로 줄이고 10분에 한 번 환기시키면 22%로 낮아졌고, 만남 시간을 2시간으로 더 줄이면 14%로 나타났다.

양 기관은 분석 결과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 모임의 수와 만남의 시간을 줄여줄 것을 당부했다. 불가피하게 만남을 가질 경우에는 지속적으로 환기를 시키고,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며, 식사 중에는 대화를 삼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찬수 KIST 박사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모임(횟수)을 줄이더라도 만남의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시뮬레이션 결과는 말해주고 있다"며 "환기의 횟수를 줄이거나 만남의 시간을 늘리면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성은 훨씬 증가된다고 계산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기에 환기는 자주 시키고 만남의 시간은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