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민주 복당…"곽상도 의원 나오면 나도 대구시장 출마"

"편협하고 부시장직에 계속 문제제기… 따져볼 것"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복당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복당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내년 지방선거 대구시장 출마설에 관해 "아직 세월이 남았으니 상황을 봐서 결정할 생각이지만, 국민의힘에서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이 출마한다면 나도 출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에서 시장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곽 의원을 '저격'한 것인데, 사실상 출마 의지를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홍 전 부시장은 1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복당 기자회견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복당)하는 건 아니지만 대구가 가진 여러 가지 고민들과 극복해야 할 일들, 미래에 대해 고민해야 할 여러 사안들이 많다"며 이 같이 밝혔다.

'왜 곽 의원이냐'는 질문에는 "너무 편협하고, 주변을 넓게 줄 수 있는 그런 마음이 있으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다. 제가 부시장으로 갈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 문제로 문제제기를 해왔기 때문에 그걸 한 번 따져보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복당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복당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민주당 재선의원 출신인 홍 전 부시장은 지난해 7월 국민의힘 소속 권영진 시장의 제의를 받아들여 대구시 경제부시장에 취임해 1년 2개월 간 부시장직을 맡았다. 대구 정치에서 처음 시도되는 '협치' 모델이었지만, 보수 색채가 강한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당장 이달 초에도 추경호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달성군)이 홍 부시장 임명에 대해 비판적인 인터뷰를 한 것과 관련해 두 사람 간 설전이 붙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 전 부시장은 "정치는 국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미래를 만드는 것인데, 내용에 관해 토론이나 논쟁은 해야 하지만 힘을 합칠 땐 합쳐야 하는 것"이라며 "대구 정치는 그동안 독식에 너무 익숙해서 곁을 조금이라도 내주는 것에 신경질적 반응을 보일 때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융복합 시대를 맞아 대통령이든 시장이든 이제 현장형이 돼야 한다. 서로 다른 분야 종사자들을 모아 회의하면서 그들이 서로 이해하게 만들어줄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우리 처지를 직시하고, 대구 미래를 위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조금도 망설이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스스로 '현장형'임을 강조하며 사실상 출마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