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재연장"

당정협의…총 222억원 규모·질서있는 정상화 방안도 마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운데)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승범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운데)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승범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5일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등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이달 말로 종료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재연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지난해 4월 이후 두 차례에 거쳐 만기 연장된 대출액은 총 210조원, 원금상환 유예액과 이자상환 유예액은 각각 12조원과 2천억원에 달한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회의 뒤 기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한 것"이라며 "정부는 금융권과 협의해 이번 조치에 따른 잠재부실 우려를 최소화하도록 관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차 만기가 이달 도래하기 때문에 당은 당정 실무협의 때 만기연장 방안을 계속해서 요구했다"며 "그 논의 결과를 오늘 당정협의에서 확정했다"고 덧붙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재 정부는 두 차례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를 지금까지 실시해왔다. 지난 7월까지의 금융지원 규모는 총 222조원이다"라며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는 만큼 절박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만기연장과 상환 유예 등 모든 가능성을 터놓겠다"고 말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영업 애로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음식·숙박·도소매업 등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금융권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라고 만기연장 등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