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노조 추석 총파업..."폐업 중단 선언하라"

홈플러스 "파업 영향 적어"

홈플러스 매장 모습. 기사와는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매장 모습. 기사와는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노조가 추석 기간인 오는 18~20일 사흘간 파업을 한다. 매출 감소로 홈플러스가 지난해부터 자산유동화를 추진해오면서 고용 불안감이 심화된다면서다.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홈플러스 조합원들은 18~20일까지 추석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번 파업은 홈플러스가 재무개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점포 자산 유동화에 속도를 내는 것을 두고 반발하는 차원에서 전국 총파업이 진행되는 데 따른 것이다. 전국의 3천500여 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하는데, 대구 지역의 경우 200여 명이 이 파업에 참여한다.

홈플러스는 코로나19 타격·대형마트 출혈 경쟁·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에 따라 매출이 하락하면서 자구책으로 자산유동화를 택하고 있다. 대구 지역에서는 홈플러스 대구스타디움점이 지난 7월 폐업했고, '1호점'의 상징인 대구점도 연말까지만 영업을 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고용 불안감을 느낀 홈플러스 조합원들은 폐업 중단 선언과 고용 안정을 보장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홈플러스 측은 자산유동화가 확정된 지점의 직원에 대해서는 인근 점포로 전환 배치하는 등 고용을 보장하고 있다고 말한다.

대구 지역에서 홈플러스 지점은 남대구점·내당점·대구수성점·동촌점·성서점·칠곡점·상인점·대구점 등 총 8곳이 있다. 이 중 남대구점·상인점 등 2곳을 제외한 6곳이 이번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노조는 오는 16일 오후 1시 홈플러스 성서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홈플러스 추석 총파업 돌입 선포 선언'을 할 예정이다.

노조는 아울러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서도 투기자본을 규제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할 예정이다. 노조는 "건실한 기업들이 이리저리 팔려다니며 만신창이가 되고 노동자들은 고용과 생존권을 박탈당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지난해 4월 시작된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지금까지 타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해결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홈플러스 측은 이번 파업이 영업에 큰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홈플러스 직원 중 조합원은 10~20%에 불과하고, 모든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하는 것도 아니어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모든 조합원들이 파업을 하지는 않는다"며 "또 본사 인력이 지원나가기 때문에 파업으로 영업이 중단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