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최재형 캠프 ‘배신 논평’에 “사람 잘못 봤나” 발끈

최 후보 “부적절한 표현 제 뜻과 다르다” 사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오전 대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에서 상인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오전 대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에서 상인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배신 논평'을 낸 최재형 후보 측에 발끈하자 최 후보가 결국 고개를 숙였다.

최 후보 캠프 이규양 언론특보는 지난 13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은 이번 ('고발 사주' 의혹) 사건으로 윤석열 후보는 묶어 놓고 홍준표 후보는 역선택 조작으로 띄워 놓고 선거에서 투표로 뒤엎으려는 정치공작을 꾸미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같은 상황에서 홍 후보가 자신의 지지율에 도취해 권력 압박을 받고 있는 윤 후보를 외면하고 있는 것은 소탐대실 행태"라며 "유승민 후보가 정권을 빼앗긴 데 앞장선 배신행위였다면, 홍 후보의 이 같은 행보는 정권교체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직설화법으로 비판했다.

유 후보는 발끈했다. 자신의 아킬레스건인 '배신자 프레임'으로 비판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유 후보는 박근혜 정부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맡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면충돌했고, 이후 보수 진영으로부터 '배신의 아이콘'으로 낙인 찍혔다.

그는 페이스북에 "최재형 후보에게 묻는다. 이 저열한 글이 최 후보의 뜻인가?"라며 "저는 최 후보님은 최소한 품격을 갖춘 분이라 생각했다. 제가 사람 보는 눈이 잘못됐던 거라면 바로 잡겠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같은 당 하태경 후보도 페이스북에 "원 팀 하자면서 타 후보 공격? 최재형 후보님, 이러실 거면 후보 사퇴하고 윤석열 캠프로 가시라"고 쏘아붙였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3일 부산 부전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3일 부산 부전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최 후보는 즉시 사과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부산 방문 중 언론특보 논평에 홍준표, 유승민 후보에 대한 매우 부적절한 표현이 사용되었다. 본 논평은 저의 뜻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두 후보는 물론 품격 있는 정치를 기대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해당 건에 대해서는 엄중조치 하겠다"고 공언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