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천장이 와장창"…경산서 정육점 천장 붕괴로 손님 6명 부상

경산에서 정육점 천장이 무너져 안에 있던 손님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산소방서 제공
경산에서 정육점 천장이 무너져 안에 있던 손님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산소방서 제공

경북 경산에서 정육점 천장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내부에 있던 손님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1일 오전 10시 53분쯤 경산시 대평동 한 정육점에서 천장 내부 자재가 무너지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손님 2명이 중상을 입고 4명이 경상을 입는 등 6명이 다쳤다.

당시 건물 안에 있던 손님과 직원 20여명은 천장이 무너질 듯한 소리가 나자 곧바로 대피했고, 이 과정에서 6명이 낙하물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