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탔던 삼성라이온즈 최채흥, 끝내 승수는 못올려

0대2로 뒤진 6회, 대주자 작전 성공에 구자욱의 2일 연속 홈런까지 쳤지만
오재일의 끝내기 역전 쓰리런 포 삼성 연패 끊어내

삼성라이온즈 최채흥이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와 경기에서 삼성 선발로 나서 6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실점(2자책점)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팀 연패를 끊어내야하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고 마운드에 오른 삼성라이온즈 최채흥이 롤러코스터를 타다 끝내 승수를 추가하진 못했다.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와 경기에서 최채흥은 6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실점(2자책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부터 최채흥은 아직 영점이 덜 잡힌 모습으로 중견수의 송구 실책까지 겹치면서 2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후 6회까지 여러차례 실점 위기를 넘기며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고, 6회말 삼성 타선은 김도환의 2루타를 시작으로 김성윤 대주자 기용, 박해민의 적시타와 구자욱의 투런포를 더해 역전에 성공했다.

구자욱의 2경기 연속 홈런이자 KBO 역대 최초 팀 통산 4천900홈런의 대기록도 새로 쓰여졌다.

강한울의 희생플라이도 더해 4대2로 앞선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최채흥은 이대로 점수를 지킨다면 승수를 더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채흥은 장성우에게 솔로포를 맞았고, 교체된 우규민마저 강백호에게 2점 홈런을 내주면서 최채흥의 승리는 날아가고 말았다.

이날 경기는 8회말 피렐라의 동점 솔로포가 터졌다. 9회초 오승환이 kt 황재균과 강백호에게 연속 적시타를 내주면서 삼성이 5대7로 뒤졌지만 9회말 삼성의 마지막 공격 오재일이 끝내기 3점 홈런으로 재역전에 성공, 8대7로 승리하면서 연패를 끊어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