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과 협업 성공한 넷마블 이번에는 DC까지 간다…자회사 잼시티, '루디아' 인수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잼시티가 캐나다 게임사 루디아를 인수했다.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잼시티가 캐나다 게임사 루디아를 인수했다.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잼시티(Jam City)가 캐나다 모바일 게임사 루디아(Ludia Inc.)를 인수했다.

넷마블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루디아의 지분 100%를 1억 6천500만달러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한화로 약 2천억원에 인수한 루디아는 캐나다 몬트리올 소재의 모바일 게임사이다.

특히 '쥬라기 월드: 더 게임(Jurassic World: The Game)', '쥬라기 월드: 얼라이브(Jurassic World: Alive)', '드래곤즈: 타이탄 업라이징(Dragons: Titan Uprising)' 등 세계적인 IP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 및 퍼블리싱하고 있다.

넷마블 측은 "현재 DC 및 디즈니 IP 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에 대해서 업계는 넷마블이 엔터테인먼트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새로운 수익을 찾으려는 전략으로 보고 있다.

최근 넷마블은 마블과 협력해 '마블 퓨처 레볼루션' 게임을 출시하면서 수익을 끌어올리고 있는 중이다. 여기에 더해 루디아 인수로 디즈니, DC의 캐릭터를 살린 게임을 출시할 길도 열렸다.

한 관계자는 "루디아의 최신작 '쥬라기 월드: 얼라이브'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 시리즈의 스토리와 증강현실(AR) 게임을 접목하면서 업계에서 선두적으로 나서고 있다"라며 "이번 루디아 인수로 잼시티가 또 한번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잼시티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크리스 디울프(Chris DeWolfe)도 두 회사의 결합으로 상당한 가치가 일어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넷마블 이승원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넷마블의 캐주얼 게임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지는 것은 물론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