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가 치매 예방? 홍콩대 "폴리페놀이 장 박테리아 파킨슨·알츠하이머 유발 억제"

홍콩대 생물과학대 정차오구 조교수 연구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게재 논문

전남 보성 녹차밭 전경. 매일신문DB
전남 보성 녹차밭 전경. 매일신문DB

녹차가 치매를 예방해준다는 말이 한층 신빙성을 얻었다.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된 홍콩대 연구진에 따르면, 장 박테리아가 만들어내는 아밀로이드 원섬유가 뇌의 신경 퇴행을 촉진하는데, 이를 억제하는 물질이 바로 녹차에 풍부한 폴리페놀(EGCG)이라는 것.

그러면서 장 세균과 신경 퇴행 질환의 연관성도 좀 더 명확히 드러났다.

홍콩대 생물과학대 정차오구 조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담은 해당 논문에서는 '예쁜꼬마선충(Caenorhabditis elegans)'을 모델로 실험, 숙주와 세균의 상호작용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이 선충에 사람의 파킨슨병이 발병하도록 조작, 어떤 대장균 유전자를 제거하면 병세가 약해지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선충의 신경 퇴행을 촉진하는 유전자 38개를 찾았는데, 이 가운데 2개 유전자의 단백질 코드에 주목했다.

박테리아성 아밀로이드 섬유의 한 유형인, 머리카락 모양 원섬유의 구성 단백질을 만들어내는 코드이다.

이 박테리아 원섬유가 선충의 뉴런 안에 들어가면 교잡 파종에 따라 사람의 아밀로이드 알파-시뉴클레인 단백질이 응집된다. 이에 단백질의 독성과 미토콘드리아 기능 이상이 발생하는게, 이게 바로 파킨슨병의 특징이다.

아울러 이 원섬유는 알츠하이머병, 루게릭병, 헌팅턴병 등 다른 신경 퇴행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즉, 장 박테리아가 분비하는 원섬유가 다양한 신경 퇴행 질환에 악영향을 준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 같은 박테리아의 행동을 억제하는 물질로, 폴리페놀이 발견된 것이다. 연구팀은 폴리페놀이 박테리아의 원섬율 분비를 거의 완벽하게 막는 것으로 확인했다.

정차오구 교수는 "장 박테리아가 숙주의 신경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이해하는 데 이번 연구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며 "신경 퇴행 맥락에서 인간과 장 세균의 상호작용을 완전히 이해할 경우, 신경 퇴행 질환의 새로운 치료 표적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