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가속질주…내연자동차 종말 10년내 닥친다

각국 탄소중립 강화에 자동차 회사들 잇단 생산 중단 선언
제네시스 2025년 신차부터 수소·배터리 전기차로 출시
바이든 "2030년 판매 절반 친환경차로 하겠다" 발표
EU 2035년엔 사실상 금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일 제네시스 브랜드 비전을 소개하는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에 나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영상에서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로만 판매하고, 2030년부터는 내연기관차 생산과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 캡처] 연합뉴스

주요 자동차 업계 전기차 전환 계획. 연합뉴스

내연기관차 시대가 저물고 전기차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은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과 전기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어, 2030년 이후 유럽과 미국에서는 내연기관 신차를 사고 싶어도 못 사는 상황이 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 제너럴모터스(GM), 메르세데스-벤츠, 볼보차 등이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계획을 선언했다.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수소·배터리 전기차로 출시하고, 2030년부터는 8개의 수소·배터리 전기차 모델만을 생산·판매할 방침이다.

GM은 2025년까지 전세계에서 30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2035년 이후에는 휘발유와 디젤 엔진 차의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GM 브랜드 캐딜락은 2030년까지 전체 생산 모델을 완전히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벤츠는 2030년부터 전 차종을 전기차로 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볼보차도 2030년까지 모든 생산 차종을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 폭스바겐, BMW, 포드 등은 완전한 전기차 전환 시기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전기차 생산을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2035년부터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만 판매하고, 2040년에는 미국과 한국 등 주요 시장에서 차례대로 모든 판매 차량의 전동화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신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판매한다. 2029년까지 전기차 75종을 출시하고, 2035년까지 유럽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다.

BMW는 2030년까지 순수 전기차 1천만대를 공급할 계획이고, 포드는 2030년부터 유럽에서 전기차만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혼다는 2040년까지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만 판매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전환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각국 정부가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는 등 탄소 중립 정책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무공해차가 차지하는 비중을 2050년까지 76~97%로 늘릴 계획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30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친환경차로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EU 집행위원회는 2035년부터 신규 휘발유·디젤 차량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자동차 업계가 계획대로 내연기관차 생산을 완전히 중단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전기차 충전기 등 인프라가 비교적 잘 구축된 미국·유럽 등을 제외한 국가에서는 내연기관차 수요가 여전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일부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내연기관차의 생산 중단 시기를 못 박지 않은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