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바꾸는 순간 '쾅'…보험사기 일당 33명 무더기 적발

대구경찰청 중부서 주범 1명 구속, 32명 불구속 입건
2년 6개월 동안 33차례에 걸쳐 2억여 원 보험금 가로채

보험사기 일당이 좌회전 차량에 고의로 충돌하려는 장면. 대구경찰청 제공
보험사기 일당이 좌회전 차량에 고의로 충돌하려는 장면.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 중부경찰서는 진로를 바꾸는 차량과 고의로 사고를 내는 방법으로 보험금을 받아낸 보험사기 일당 33명을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이 중 주범인 A(21) 씨는 구속하고 나머지 32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8년 6월부터 2년 6개월 동안 차량 15대를 이용해 대구와 경북, 서울, 부산 등을 돌며 진로변경 차량에 대해 33차례에 걸쳐 고의로 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통해 7개 보험사에서 보험금 2억여 원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좌회전 차로가 2, 3개인 도로에서 좌회전하던 차량이 진로를 변경하는 순간 고의로 사고를 내거나, 자신들끼리 공모해 교통사고를 낸 후 보험금을 받아왔다.

A씨는 공범을 모으고자 친구와 지인에게 가로챈 보험금 중 일부를 나눴다. 공범들은 주로 20대 초반의 나이이고, 일부 청소년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보험사기를 의심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서로 말을 맞춰 범행을 부인했고, 이에 경찰이 A씨의 휴대전화와 계좌, 블랙박스 등을 증거로 제시하자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