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영탁 측 "도 넘었다"…예천양조 '공갈·협박 혐의' 고소·손배청구

예천양조의 영탁막걸리의 모델이었던 가수 영탁. 예천양조 제공
예천양조의 영탁막걸리의 모델이었던 가수 영탁. 예천양조 제공

막걸리 제조업체 예천양조와 상표권 갈등을 빚고 있는 트로트 가수 영탁이 공갈 및 협박 혐의 등으로 예천양조를 고소했다고 6일 밝혔다.

영탁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영탁 측은 최근 예천양조 측을 상대로 공갈 및 협박 행위 등에 대해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형사고소를 제기했고, 영탁 표지의 무단 사용에 대해서는 사용 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고 했다.

고소 배경에 대해서는 "영탁 측은 그동안 예천양조 측의 부당한 행위에 대해 인내하려고 노력했으나, 예천양조 측의 도를 넘은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이 계속돼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이어 "영탁 측은 예천양조 측의 일련의 부당 행위에 대한 판단은 수사기관과 법원의 판단에 맡기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예천양조 측에 의한 노이즈에 대해서는 대응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예천양조는 영탁이 3년간 150억원이라는 무리한 금액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불발됐다며 계약 만료 후에도 상표를 계속 이용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탁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법적 분쟁을 예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