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도권은 RV로…현대차·기아 RV 판매 비중 승용차 추월

신차 라인업도 RV 중심

현대차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엔트리 SUV 모델 '캐스퍼(CASPER)'의 외장 디자인을 1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현대차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엔트리 SUV 모델 '캐스퍼(CASPER)'의 외장 디자인을 1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현대차와 기아의 승용차 판매 비중이 20여 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의 주도권이 RV(레저용 차량)로 넘어갔다.

5일 현대차·기아의 8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세단·해치백 등 승용 모델은 국내 기준 3만1천179대가 팔려 전체 국내 판매(9만2천37대)의 33.9%에 그쳤다.

반면 RV 모델은 4만4천55대가 팔려 47.9%를 차지했다.

올해 1~8월 양사 누적 실적으로도 승용 모델은 35만841대(40.6%), RV 모델은 35만8천504대(41.5%)가 팔렸다.

같은 기간 양사의 승용 모델 누적 판매 비중은 2002년(39.4%)과 2003년(38.7%)에 이어 세 번째로 낮다.

RV 모델은 5년 전인 2016년만 해도 판매 비중이 33.6%에 불과했으나, 매년 비중을 높이며 지난해에는 38.0%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4~6월을 제외하고 매달 40% 이상을 기록 중이다.

'차박(자동차+숙박)' 열풍에 양사의 신차 라인업도 RV 모델에 집중되며 당분간 RV 강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현대차 RV 모델은 베뉴, 코나,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 차급별로 촘촘하게 구성됐다. 여기에 하반기 출시 예정인 경형 SUV 캐스퍼도 추가된다. 기아는 지난달 신형 스포티지가 베스트셀링 모델에 이름을 올렸고, 카니발과 쏘렌토의 인기도 여전하다.

업계 관계자는 "소형 SUV 등장 이후 RV 모델이 지속해서 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자동차에 쾌적한 거주 공간을 바라는 요구가 커지고 있어 당분간 RV의 대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