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발생 감축,시민이 나선다.

  • 0

대구시와 광주시는 시민 중심으로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범시민 참여 분위기 확산을 위해 'RE100 시민클럽 발대식'을 지난 23일 대구시와 광주시에서 공동으로 개최했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의미이다.

이 행사는 세계적인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 인식 개선을 위한 시민 중심의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캠페인으로, 현 온실가스 배출량 7억t의 20%를 차지하는 시민 생활과 수송 분야의 온실가스 발생량 감축을 목표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대구에서는 4개 시민단체(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구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대구네트워크, 대구지역문제해결플랫폼)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지난 4월 28일 'RE100 시민클럽 추진단' 주관으로 전국 발대식에 이어 대구시와 광주시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자 지역 발대식과 인증식을 공동으로 개최하고, 두 도시의 시장, 시의회 의장, 교육감,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RE100 시민 캠페인 취지에 동의하는 협약식을 했다.

RE100 시민클럽은 국가와 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기존 캠페인 성격을 탈피해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시민에게 구체적인 역할을 부여하는 자발적인 행사이며, 궁극적으로는 화석연료에서 재생 가능 에너지로의 완전 전환을 목표로 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후 위기 대응 실천을 위해 탄소중립과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광주시와 협력해 시민과 함께 탄소중립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