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 시민클럽’ 발대식, 대구-광주 공동개최

기후위기 대응 차원 재생에너지 사용 촉진 목적

대구시와 광주시가 시민 중심으로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범시민 참여 분위기 확산 차원에서 'RE100 시민클럽' 발대식을 23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RE100은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으로 100% 재생에너지 전력만을 사용해 충족하는 것을 뜻한다.

대구와 광주는 시장, 시의회 의장, 교육감, 공공기관장이 참석해 RE100 시민 캠페인 취지에 동의하는 협약식을 가졌다.

아울러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대구에서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구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대구네트워크, 대구지역문제해결플랫폼 등 4개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후 위기 대응 실천을 위해 탄소중립과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