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백신 예약 스미싱 '기승'…악성 앱 통해 개인정보 유출

질병관리청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 독자 제공
질병관리청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 독자 제공

코로나19 백신 예약 링크에 접속을 요구하는 등 질병관리청을 사칭한 '신종 스미싱' 사건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질병관리청을 사칭한 스미싱(문자 메시지를 이용해 개인정보를 빼가는 사기 범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 문자 메시지는 말머리에 '[질병관리청 COOV]' 등을 내세우고 '010' 번호로 전송되는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 백신 예약'이나 '예방접종 증명서 확인' 등의 내용과 함께 링크를 전송해 접속을 유도한다.

해당 문자에 담긴 인터넷 주소(URL)를 클릭할 경우 사칭사이트로 연결돼 악성 앱이 휴대전화에 깔리고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분증·면허증 등 개인정보를 인증하도록 유도하고 계좌정보 등 금융정보 입력도 요구하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백신 예약과 관련해 별도의 링크를 보내지 않는다"며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는 본인이 직접 앱스토어 등에서 내려받아야 하며, 질병관리청이 별도로 링크를 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질병청에서 보내는 문자는 '1339' 또는 질병관리청의 전화번호로만 발송되며, '010'으로 시작하는 전화번호로는 문자를 발송하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메시지는 일단 의심하고 문자메시지 내 주소를 클릭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예방법"이라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