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과학관 부패방지책 마련하고, 구조개혁 단행해야"

  • 0

대구참여연대 감사청구한 내용 이외 추가 비위 발생을 규탄
국립대구과학관 "대응 방안 아직 내부 검토 중"

대구테크노폴리스에 들어선 국립대구과학관.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대구테크노폴리스에 들어선 국립대구과학관.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국립대구과학관의 갖가지 비리 의혹이 정부 감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난 가운데(매일신문 10일 자 6면), 지역 시민단체가 대구과학관의 부패방지 대책 마련과 구조개혁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구참여연대는 10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과학관은 비위 행위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단하고, 부패방지 대책 마련과 강도 높은 구조개혁을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참여연대는 대구과학관에 대한 감사를 청구한 내용 외에도 추가 비위가 밝혀진 것과 관련해 강도 높게 규탄했다.

이번 감사에서 애초 청구한 사안 외에 ▷운영직 직원의 인건비를 부당하게 삭감해 경영평가 성과급 재원으로 충당 ▷정규직 채용 시 심사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하고, 심사결과에 위반해 채용특혜 제공 ▷법인카드 사적 사용 ▷규정에 맞지 않게 한시조직을 운영하고 부당한 수당 지급 등의 비위가 추가로 적발됐다.

이는 대구과학관이 감시 사각지대에 있어 비리 관행이 고착화됐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임원진들은 자꾸 바뀌는 데 반해, 직원들은 계속 그대로 있다 보니 자기들이 마치 조직의 주인인 것처럼 생각해 견제·운영기구의 결정과 의견을 따르지 않은 채 독단적 의사결정을 했다. 이것이 사태의 근본적 원인"이라며 "직원들의 자율성을 보장하면서도 원칙과 합리성에 맞는 감시시스템을 구축하고 조직 혁신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립대구과학관 관계자는 "이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앞으로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는 상황이다. 추후에 공식 대응에 대해 발표할 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