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여자 핸드볼, 스웨덴에 30대39로 패배, 아쉬운 8강 탈락

4일 일본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8강 한국 대 스웨덴 경기. 류은희가 스웨덴의 수비에 막히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일본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8강 한국 대 스웨덴 경기. 류은희가 스웨덴의 수비에 막히고 있다. 연합뉴스

'우생순' 영광 재현은 8강에서 좌절됐다.

올림픽 4강 도전에 나섰던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4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8강전에서 스웨덴에 30대39로 졌다.

2012년 런던올림픽 4위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도전한 한국은 북유럽 '강호' 스웨덴의 장신 벽에 막혀 8강에서 대회를 마무리지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1승1무3패를 기록, A조 4위로 8강에 힘겹게 진출한 반면 스웨덴은 B조에서 전통의 강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2019년 세계선수권 준우승팀 스페인을 큰 점수차로 누르고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그만큼 전력차가 컸다. 전반을 13대21로 뒤진 한국은 후반 시작 후에도 7분 넘게 득점하지 못하고 내리 3골을 허용, 13대24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이후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12년 런던에서 4위에 올랐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때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