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公 직원들 '심폐소생술'로 한달새 승객 2명 목숨 구해

운행관리원 윤대원 주임 60대 구해…경전철정비부 권대혁 대리 힘 보태
지난달 12일에 이어 올해만 두번째

윤대원 대구도시철도공사 운행관리원 주임.(사진 왼쪽)/권대혁 경전철정비부 대리.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윤대원 대구도시철도공사 운행관리원 주임.(사진 왼쪽)/권대혁 경전철정비부 대리.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이 심폐소생술로 응급환자를 구했다. 지난달 12일에 이어 올해만 두 번째다.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60대 남성 A씨가 지난달 22일 낮 12시 30분쯤 팔거역으로 진입하던 3호선 열차 안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열차에서 근무 중이던 운행관리원 윤대원 주임은 '쿵' 하는 소리를 듣자마자 현장으로 달려가 A씨를 발견했다. 윤 주임은 관제에 환자 발생을 알리자마자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의 응급조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달 12일에도 2호선 문양역 에스컬레이터를 타던 50대 남성이 쓰러져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에야 의식을 되찾은 바 있다.

다른 직원도 힘을 보탰다. 당시 휴게 시간에 개인 업무를 보고 회사로 복귀하던 경전철정비부 소속 권대혁 대리는 마침 해당 열차에 타고 있다 환자를 발견해 윤 주임과 번갈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의식을 되찾았고, 열차가 칠곡경대병원역에 도착한 즉시 119구급차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주임과 권 대리는 "평소 받은 응급처치 교육 덕분에 침착하게 위급한 환자를 도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승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근무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