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5월 대구 노래방 123곳·호프집 54곳 "문 닫았다"

'비대면' 선호에 통신판매업체는 3천여 곳 급증…카페·부동산중개업·한식점도 늘어

사진은 대구 수성구 노래연습장 3곳의 문이 굳게 닫힌 모습. 매일신문 DB
사진은 대구 수성구 노래연습장 3곳의 문이 굳게 닫힌 모습. 매일신문 DB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다중이용업소 기피,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1년 새 대구 호프집과 노래방, PC방이 200여 곳이나 줄었다.

반대로 비대면 상업 업종인 통신판매업은 3천여 곳이나 폭발적으로 늘었고 카페와 교습소·공부방, 편의점 등이 증가했다.

4일 국세청의 '100대 생활업종' 월별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대구의 노래방 등록업체는 1천537곳으로, 1년 전(1천660곳) 대비 123곳(-7.41%) 감소했다.

같은 기간 PC방(494곳)과 호프전문점(483곳)도 지난해보다 각각 67곳(-11.94%), 54곳(-10.0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되고, 오후 10시 또는 자정 이후 업장 영업이 중단되면서 주로 저녁 시간대 이용이 잦은 업종들이 직격타를 맞았다.

이외 기타음식점이 85곳(-7.7%), 슈퍼마켓이 53곳(-3.22%), 목욕탕이 28곳(-10.77%) 각각 줄었다.

반면 온라인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통신판매업 등록업체는 올해 5월 말 기준 1만7천483곳으로 1년 전보다 3천773곳(27.52%)이나 급증했다. 코로나 시대 비대면 선호 트렌드 영향으로 보인다.

커피음료점 등록업체도 3천549곳으로 521곳(17.21%) 늘었다. 카페 경우 자격증 취득이 비교적 쉽고 창업 비용 부담이 낮은 데다 수요도 꾸준하다 보니 이미 포화 상태임에도 초기 창업자들 선호가 높았기 때문이다.

부동산중개업과 교습소·공부방, 한식전문점도 각각 457곳(7.77%), 404곳(14.74%), 335곳(1.70%)씩 늘었다. 그간 지역 내 부동산 활황이 이어진 점, 다른 이들과 분리된 공간에서 교육·식사하려는 경향이 강했던 점 때문으로 보인다.

이 밖에 생선가게(19.05%), 스포츠시설운영업(16.62%), 공인노무사(15.63%), 실내장식가게(14.74%), 헬스클럽(14.03%), 피부관리업(12.68%), 편의점(11.32%), 패스트푸드점(10.79%), 실내스크린골프점(9.31%) 등 업종의 증가율이 높았다.

전국 펜션·게스트하우스가 전년보다 22.0% 증가한 반면, 대구에선 같은 업종이 1년 새 54곳에서 45곳으로 오히려 9곳(16.67%) 줄었다. 지난해 초 지역 내 코로나19가 대량 확산한 뒤 한동안 외국인 여행객 발길이 끊겼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구에서 전체 100개 업종 중 등록업체 수가 1년 전보다 감소한 업종은 28개였다. 나머지 72개 업종은 오히려 업체 수가 전보다 늘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08
  • 경북 38
  • 전국 3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