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4단계+α' 거리두기 상향하나…6일 결정

김부겸 총리 “보완 방안 제시하라”…방역 강화 초점 둘 듯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6일 조정된다. 수도권과 대전 등 일부 지역에서 4단계가 시행 중인 가운데 대구경북 등 비수도권 지역의 상향 여부가 주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추이를 하루 이틀 더 면밀히 지켜보고, 이번 주 금요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한 달간 전국에서 강도 높은 방역조치들을 시행해 왔다"며 "방역 실효성 측면에서 분야별로 보완할 점은 없는지도 이번에 함께 살펴봐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는 현장의 이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보완방안을 적극 제시해 주기 바란다"며 "현장의 이행력과 수용성을 한층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꼭 찾아 달라"고 지시했다.

수도권에서는 지난달 12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돼 4주째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전(4단계)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지난달 27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 총리가 보완방안을 적극 제시하라고 주문한 만큼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거리두기가 상향될지 관심이다.

일각에서는 다중 이용시설 제한 등을 담은 '4단계+α' 조치를 예상하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사적모임 제한은 현 거리두기 체계의 핵심조치"라며 신중한 입장이다.

다만 델타변이로 인해 전파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방역 강화에 무게를 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 총리는 "8월 한 달에만, 이제껏 공급된 백신을 초과하는 2천860만회분의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40대 이하 백신접종도 다음 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며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