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방역수칙 위반' 도마위…사전 신고 없이 국회 의원실 103곳 방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 준석 당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 준석 당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국회의원회관을 방문하면서 국회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국회 보좌진 등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 "대통령 후보는 방역수칙 위반해도 되나"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어제 윤석열 전 총장이 국회 국민의힘 의원실 103곳을 일일이 돌며 인사를 했는데, 하는 거 보면 아직도 초선 국회의원보다 못한 아마추어 같다"며 "모르고 했는지, 아니면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코로나 국회 방역수칙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국회 방호과는 의원실 방문자에 대해 각 의원실로부터 하루 전에 미리 방문자의 인적사항을 접수받는다.

3층의 어느 의원실을 방문하기로 하고 출입증을 교부 받았다면 그 방문자는 3층 이외에 4층이나 5층 등 다른 층으로 이동할 수 없다.

작성자는 "윤석열 총장과 그 일행 10여 명은 사전 신고도 없이 한꺼번에 몰려다니면서 그냥 103명의 국회의원 방을 다 돌았다"며 "어느 의원실 출입증을 교부 받았는지 모르지만 그 출입증 가지고는 그 의원실 외에는 다른 의원실 방문을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특히 각 층간의 이동이 불가능했을텐데도, 아무런 제약 없이 다 돌아다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함께 다닌 10여 명 중에 한 분이라도 코로나 확진자나 밀접접촉자가 있다면 국회 의원회관 103명의 방은 전부 셧다운 돼야한다. 큰일 날 일을 한 거다"라고 강조했다.

작성자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지지율은 높은데 정치적 내공은 초선 국회의원보다 못하다'라고 본인을 객관화 하셔야 한다"며 "쓴소리가 약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마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