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짜리 가져가려고 한인 부부 폭행한 美여성…스마일 머그샷에 공분

60대 한인 부부를 폭행한 20대 흑인 여성. 미 언론 보도 캡처
60대 한인 부부를 폭행한 20대 흑인 여성. 미 언론 보도 캡처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한 미국 여성이 미용 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노부부를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후 60대 한인 조 모 씨 부부가 운영하는 가게에 찾아온 흑인 여성 에보니 아프잘(25)이 부부를 폭행하고 매장 내에서 난동을 부렸다.

이 여성은 직불카드 계좌에 잔액이 부족해 결제되지 않자 물건을 가져가겠다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계산도 않은 채 자신이 고른 물건을 가져가려 했고, 이를 막는 업주 부부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거나 침을 뱉는 등 폭행했다. 또 매장 내에 진열돼있던 제품이나 진열대를 파손하기도 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이 여성이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피해자 측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가해자의 공격을 받은 뒤) 아버지는 입가가 피투성이였고, 어머니는 머리카락이 마구 뽑힌 채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이 여성이 가져 가려던 물건 값은 11.85달러(약 1만3천원)에 불과했다.

클리블랜드 경찰은 해당 여성을 중범죄 및 기물 파손 혐의로 수배해 체포했으며, 여성은 지난달 30일 재판에 넘겨졌다.

대중에 공개된 범인 식별용 사진(머그샷)에서 이 여성은 활짝 웃는 표정을 짓는 등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모습이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18
  • 경북 58
  • 전국 3,2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