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수·조인제 씨 형제, 모친상 조의금 1천500만원 기탁

청도군에 노인복지기금으로 쌀 62포 교회·경로당 등 배부
자원봉사·복지사업 지원 활발

경북 청도군 조명수·조인제 씨 형제들이 2일 모친상 조의금 1천5백만원을 청도군 노인복지기금으로 전달했다. 청도군 제공
경북 청도군 조명수·조인제 씨 형제들이 2일 모친상 조의금 1천5백만원을 청도군 노인복지기금으로 전달했다. 청도군 제공

경북 청도군 조명수(전 청도군의회 의장)·조인제(한국자유총연맹 청도군지회장)씨 형제들이 2일 모친상 조의금 1천500만원을 청도군 노인복지기금으로 기탁하는 뜻깊은 전달식을 가졌다.

4남2녀인 이들 형제들은 지난달 모친의 장례식을 치르고 장례비용을 제외한 조의금 전액을 노인복지기금으로 전달하기로 뜻을 모았다. 조화로 받은 쌀(62포)은 고인이 다녔던 대성교회 및 청도읍내 교회, 경로당, 정신재활시설 이서 요셉의 집 등에 골고루 배부했다.

조명수 씨는 군의회 의정활동 이후 노인회 청도읍 분회장을 맡아 솔선수범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조인제 씨는 한국자유총연맹 지회장으로 지역사회 자원봉사활동에 적극 나서며 복지사업에도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고 있다.

조 씨 형제는 "장례를 치르면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지역 어르신을 부모님처럼 잘 모시고자 하는 마음으로 노인복지기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코로나19와 폭염으로 힘든 시기에 유족들이 시원한 청량제 역할을 해 주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