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드루킹 몸통 文대통령, 비겁한 침묵…특검 연장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러한 선거제도 유린 범행의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직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수행실장이던 '바둑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몸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바둑이'는 드루킹이 주도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비밀 메신져 대화방에서 김 전 지사를 지칭한 이름이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댓글 사건 최대 수혜자는 문 대통령 자신"이라며 "대법원이 김 전 지사에게 징역 2년 실형을 선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문 대통령은 아직도 비겁하게 선택적 침묵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김 원내대표는 관련 특검 수사 연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 일당이 주도한 대외선거조직 '경인선'을 인지했다는 재판 진술·일부 동영상 내용 등을 고려할 때 문 대통령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수사를 계속해 아직 밝혀내지 못한 의혹을 밝혀내야 한다"며 "시일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선거공작, 헌법파괴사건에 대한 역사적, 법적 책임을 물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