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여정, 상왕이냐"…한미연합훈련 놓고 정치권 공방

"文 정권 굴종적 태도 때문"…국힘, 北 담화에 강력 반발
박지원 "유연한 대응 검토"…여당 '예정대로 진행' 입장 밝히며 진화 나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담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야당은 "정부가 국가의 사활이 걸린 안보문제까지 북한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반면, 여당은 "더 이상 색깔론이 설 자리는 없다"며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실시하겠다는 의중을 밝히고 있다.

정치권에선 여야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어 이른바 '북풍 영향'에 민감한 상황이라 현안에 선제적 대응에 나서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훈련연기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3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여정이) 마치 상왕이라도 되는 양 대한민국 안보 문제에 명령을 내리는 것은 지난 4년간 문재인 정권이 보여준 대북 굴종적 태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은 한미동맹의 핵심 요체이자, 대북 방어력과 전쟁 억지력을 강화하는 데 필요하다"며 "김여정의 하명에 복종해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국회의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김여정의 한미연합훈련 취소 요구에 또 침묵하고 있다"며 "김여정이 언제부터 대한민국 국군 통수권자가 됐나"라고 추궁했다.

이에 여당은 야당이 걱정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한미연합훈련을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당 지도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예정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 당의 공식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당내에서도 약간의 소수 의견, 개인 의견들은 있지만 의원총회를 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당대표가 큰 틀에서 한미연합훈련은 하는 게 맞는다는 원칙을 말했고 그게 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전날 최고위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염려한 적대적 훈련이 아니라 평화 유지를 위한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며 "예정대로 진행될 수밖에 없다"고 한 바 있다.

한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열린 국회 정보위 회의에서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며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대화와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선 한미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