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얘기 나오자 눈물 떨군 신유빈 "성적으로 보답했으면 좋았을텐데"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 네 번째 단식. 독일에 역전패해 4강 진출에 실패한 대표팀의 신유빈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 네 번째 단식. 독일에 역전패해 4강 진출에 실패한 대표팀의 신유빈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적으로 보답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부족한 걸 많이 느꼈다."

어린 나이에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호적수를 상대한 신유빈(17·대한항공)의 도전은 끝내 눈물로 마무리됐지만, 국민들은 그의 도전에서 한국 탁구의 '미래'를 봤다.

신유빈은 3일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와 함께 나선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8강전에서 독일에 2-3으로 역전패했다.

메달 가능성이 점쳐졌던 여자 단체전마저 8강에서 도전을 멈추면서 신유빈은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 앞에 서서 훌쩍였다.

신유빈은 "부족한 것을 많이 느꼈다"면서 "오늘 단체전 4단식에서 내가 이겼어야 하는데 못 잡았다. 언니들이 다 잡아 준 경기를 내가 마무리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사실상의 매니저 역할까지 도맡으며 자신을 뒷바라지해온 아버지 신수현 씨를 언급하자 신유빈의 눈가에 맺혀있던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아버지가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는 취재진 말에 신유빈은 "아버지의 응원이 늘 고마웠다. 부모님이 그렇게 도와주셨는데, 성적으로 보답했다면 좋았을 텐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나 신유빈의 올림픽 첫 도전은 값진 경험으로 쌓였다. 개인 단식에서는 58살의 '탁구 도사' 니샤렌(룩셈부르크)과 맞붙었고, 단체전 16강전에서는 '외팔 선수' 나탈리아 파르티카(폴란드)와 복식 승부를 펼쳤다.

이날 8강전에서는 1복식에서 전지희와 조를 이뤄 깜짝 승리를 일궈냈으며 4단식에서는 한때 세계 6위까지 올랐던 수비 탁구 달인 한잉과 대결해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신유빈은 "까다로운 선수들과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면서 "이들과 상대한 게 앞으로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며 "도쿄올림픽을 경험 삼아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훈련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