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 입고 격리된 할머니와 화투놀이…1만여명이 감동한 사진

트위터에 올라온 요양병원에 격리된 할머니와 화투를 치고있는 의료진의 사진.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 올라온 요양병원에 격리된 할머니와 화투를 치고있는 의료진의 사진. 트위터 캡처

국내에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SNS에서 공개된 사진 한장이 네티즌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트위터에는 "이 사진 너무 슬프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병원복을 입은 할머니가 방호복을 입은 사람과 마주 앉아 화투를 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게시자는 "격리된 요양병원에서 할머니와 화투를 치는 의료진. 외로운 할머니를 위한 의료진의 작은 노력과 배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감동적인 사진" "더운 날씨에 방호복이 답답할 텐데 대단하다" "의료진들의 희생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반응 보이고 있다.

해당 게시글은 3일 오전 1만5천여명의 '좋아요'를 받았으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퍼져나갔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지난 2일 트위터를 통해 해당 게시물을 공유하며 "방호복을 입고 꼿꼿하게 허리를 세운 채 고요히 할머니를 응시하는 의료진의 모습에 경외심을 느낀다. 코로나 시대의 사랑은 '돌봄과 연대'인 것 같다"고 적었다.

한편, 최근 코로나 신규 확진자수가 연일 1천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가 시행 중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요양병원 방문 면회가 금지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