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 김밥집서 김밥 먹은 45명 식중독 증상…당일 방문객 500여명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김밥집에서 김밥을 먹은 손님 40여명이 집단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해당 김밥집은 현재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2일 성남 분당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과 30일 분당의 A김밥집의 김밥 등 음식을 먹은 45명이 복통,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보였다.

이 가운데 29명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분당제생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지자체 조사 결과 지난달 29일 이 식당을 방문한 손님은 500여명에 이른다.

식중독 증상을 보인 시민과 가족은 분당구청과 분당구보건소 등에 신고했다.

분당구청 관계자는 "식중독 증상을 보인 시민 대부분이 지난달 29일 김밥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김밥 재료 등을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A김밥집 도마와 식기 등에서 검체를 채취,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위생검사와 함께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