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지사, 기본 양심부터 검증 받아야"

'도지사직 사퇴가 양심이자 윤리"…자신 향한 李지사 비판에 반발

지사직을 사퇴한 원희룡 제주지사가 2일 오전 영상으로 진행된 '8월 소통과 공감의 날'에서 제주 공직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사직을 사퇴한 원희룡 제주지사가 2일 오전 영상으로 진행된 '8월 소통과 공감의 날'에서 제주 공직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SNS 캡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SNS 캡쳐

공직사퇴로 배수진을 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여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격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원 전 지사는 2일 자신의 지사직 사퇴를 공개 비판한 이 지사를 향해 "염치없다. 기본 양심부터 검증받는 게 순서"라고 일갈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제주 도민께는 죄송하지만 깨끗하게 도지사직을 사퇴하는 것이 덜도 더도 아닌 나의 양심이자 공직윤리"라고 소신을 밝혔다.

전날 자신을 향해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한 이 지사를 향해 반박이다.

특히 원 전 지사는 대선 후보와 광역단체장 직무를 병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으며 도백(道伯)의 권한을 선거에 이용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는 신념을 밝히기도 했다.

원 지사는 "저는 대선에 출마하면서 국민과 제 자신에게 솔직해지기로 했다"면서 "대선주자로서 선거운동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 도지사 역할을 형식적으로 할 수도 없고 도지사직을 활용한 선거운동을 할 수도 없다"는 생각을 밝혔다.

나아가 원 전 지사는 이 지사를 향해 대권을 꿈꾸는 인사라면 가장 기본적인 자기관리부터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역공을 폈다.

원 전 지사는 "국민은 이 지사와 모 연예인 사이의 진실 공방에 자존심이 상할 대로 상했다"며 "전략상 고발을 피하는 게 옳은 일인가. 대통령이 되겠다면 지금이라도 즉각 고발하여 명백히 진실을 가리는 게 당당한 자세"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원 전 지사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을 언급하며 "'기본 정책'도 좋지만 기본 품격, 기본 양심을 국민에게 먼저 검증 받는 게 순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39
  • 경북 42
  • 전국 1,9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