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백신 해결책 될 줄 알았는데…다른 양상 나타나" (종합)

2일 수석·보좌관회의 주재…"변이 바이러스 확산 확진자 급증"
"추석 연휴 전까지 3천600만명 접종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백신이 해결책이 될 줄 알았는데, 예상과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로 미루어 집단면역을 달성할 정도로 국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지 않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애초 정부는 백신 접종을 통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에서 앞서가는 나라도 방역 조치를 완화하자마자 다시 확산이 증가하고, 심지어 접종자 가운데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여 방역 전선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면서 "아직도 인류는 코로나에 대해 모르는 부분이 많다. 변이도 어디까지 갈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229명에 이르는 등 27일 연속 1천명대를 기록했음에도 문 대통령은 "지금 이 순간에도 '빠르게 찾아내고, 빠르게 치료하는'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다"며 "K-방역의 장점이 흔들림 없이 작동되고,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백신 접종도 완료되면서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이 감염을 막아 주지 못할지라도 위중증률과 치명률을 크게 줄여 주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종전 목표를 앞당겨 추석(9월 21일) 연휴 전까지 3천600만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다만 '집단면역 달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