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탁구, 브라질 잡고 준결승 진출…여자도 8강행

4강서 중국과 격돌 가능성, 여자는 독일과 준결승행 다퉈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 대 브라질과 경기. 복식에 출전한 정영식과 이상수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 대 브라질과 경기. 복식에 출전한 정영식과 이상수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탁구가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브라질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 번만 더 승리하면 9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거머쥔다.

이상수·정영식·장우진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단체전 8강에서 브라질(우고 칼데라노·비토르 이시이·구스타보 스보이)을 3대0으로 완파했다.

준결승에 오른 한국은 이날 오후에 열리는 중국과 프랑스의 8강전 승자와 4일 준결승을 치른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대표팀의 준결승 상대는 중국이 될 가능성이 크다.

여기서 지면 대진표 반대편 준결승전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한국은 단체전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남자 단체전 준결승 진출을 달성했다.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지난 리우 대회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치열한 접전이 예상됐으나 결과는 싱거웠다.

한국은 이상수·정영식이 나선 1복식에서 이시이·스보이 조를 3대0(11-6 11-2 12-10)으로 제압하며 주도권을 쥐었다. 2단식에서는 장우진이 칼데라노를 3대0(11-6 11-8 12-10)으로 물리쳤고 정영식은 3단식에서 스보이를 3대2(11-6 8-11 11-4 8-11 11-7)로 꺾고 한국의 준결승행을 확정했다.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탁구 단체 16강 폴란드와의 단식 두번째 경기. 한국 신유빈이 바요르와 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탁구 단체 16강 폴란드와의 단식 두번째 경기. 한국 신유빈이 바요르와 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여자 16강전에서는 신유빈·전지희·최효주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이 나탈리아 파르티카·나탈리아 바요르·리첸이 나선 폴란드에 3대0으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한국은 독일과 3일 오전 10시 준결승 진출 티켓을 다툰다.

한국 여자 탁구는 올림픽에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냈으나, 2012 런던 대회에서는 4위, 2016 리우 대회에서는 8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