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건, 文대통령 사과 촉구' 안철수 1인 시위

"'제1야당+제2야당' 플러스 통합만이 정권교체 담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드루킹 몸통배후 수사 및 대통령 진실고백 촉구 당지도부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드루킹 몸통배후 수사 및 대통령 진실고백 촉구 당지도부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드루킹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이 시위는 애초 국민의힘에서 시작한 터라 양당의 합당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국민의힘 지지층과 거리감을 좁히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국민의힘 정진석·김성원·유상범 의원의 바통을 넘겨받아 '드루킹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측근 중의 최측근, 정말 아들에 해당할 수 있는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유죄 판결에 대해 대통령께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안 대표는 "이 일을 제대로 규명하지 않으면 이번 대선은 사상 최대 규모의 최악의 디지털 여론 범죄, 디지털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며 드루킹 사건의 '몸통'과 다른 조직의 활동 여부, 허익범 특검에 대한 수사 방해를 지시한 윗선 등을 밝히는 추가 수사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제1야당 대표께서 직접 오셔서 1인시위에 동참해주실 것"을 촉구했다. 또한 국민의힘과 합당 논의에 대해 "지금 대선주자들이 제1야당에 모이고 있고 축제 분위기로 보이지만, 실제로 과학적 지표를 살펴보면 그와는 반대 결과가 나타나고 있는 게 심히 우려된다"면서 "제1야당과 제2야당의 플러스 통합만이 정권교체를 담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안 대표 외에도 권은희 원내대표, 이태규 사무총장, 최연숙·구혁모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릴레이로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번 시위는 정진석 의원이 지난달 말 국민의힘 의원 단체 채팅방에서 "드루킹 주범을 민주 법정에 세울 때까지 국민의힘 의원들이 릴레이 시위에 나서자"고 제안하면서 시작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