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 기네스북 등재

170만 팔로워 보유한 틱톡 계정 운영하면서 기네스북 도전

세계에서 가장 큰 입 크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서맨사 램즈델.
세계에서 가장 큰 입 크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서맨사 램즈델.

미국 여성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 크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기네스월드레코드는 미국 코네티컷주 출신 여성 서맨사 램즈델(31)을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했다.

램즈델의 입 크기는 세로 6.56㎝, 가로는 무려 10㎝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본인이 큰 입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틱톡을 운영하던 도중 세계 기록을 깰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17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그의 틱톡 계정에는 도넛 3개나 감자튀김 한 봉지를 한입에 넣는 등 주로 먹는 영상들이 업로드돼 인기를 끌었다.

지금은 웃고 즐기는 그녀의 개성이지만, 어렸을 때는 큰 입 때문에 놀림을 받았다고 한다.

램즈델은 그녀의 입에 대해 "다른 수백만의 크리에이터들과 차별화될 수 있었던 부분"이라며 "제 입 크기로 이렇게 유명해질 줄은 생각도 못 했다"고 했다.

또 "과거에는 자신이 없었던 부분이었지만 지금은 내 장점 중 하나"라며 "남들과 다른 점은 축하받아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