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세르비아전 0대3으로 져…조 3위로 8강 진출 (종합)

8강 상대는 2일 밤 결정…이탈리아, 러시아, 미국, 터키 중 한 팀

2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한국 표승주가 리시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한국 표승주가 리시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배구 대표팀이 A조 3위로 8강 무대를 밟게 됐다.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5차전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대3(18-25 17-25 15-25)으로 패했다.

3승2패 승점 7점을 기록한 한국은 브라질(4승·11점), 세르비아(4승 1패·12점)에 이어 3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A조 2, 3위는 B조의 2, 3위 중 추첨을 통해 8강 상대를 가르기 때문에 이날 경기는 큰 의미가 없었다.

8강 상대는 이날 열리는 B조 예선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이탈리아와 러시아, 미국, 터키가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8강전은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경기 감각 유지를 위해 김연경을 포함해 김희진, 박정아, 양효진 등 주전을 스타팅 멤버로 내세웠다. 하지만 1세트 초반 상대 높이에 번번이 공격이 막히면서 끌려갔고 3세트에서는 체력 안배를 위해 김연경 등 주전 선수들 대신 벤치 멤버로 경기를 소화하면서 석패했다.

김연경은 1, 2세트에서만 9점을 올려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