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청 직원 3명 코로나 확진…무더기 자가격리에 업무공백 우려

1천여 명 진단검사중 확진자 나온 부서 40명 무더기 자가격리 돌입

문경시청 전경
문경시청 전경

경북 문경시청 공무원 3명이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 내 감염 확산과 시청 내 업무 공백이 우려된다.

문경시는 이날 "본청 직원 2명과 동사무소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1천여 명 전직원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벌이고 있다"며 "감염 직원이 소속된 부서 직원 40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문경시청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건당국은 청사 긴급 소독을 마치고 이들 직원의 감염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문경시는 확진자가 나온 부서에 대체 인력을 투입하거나 재택근무를 시키는 등 업무 공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