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국민차였는데"…상반기 국산 준중형차 판매 10년래 최저

현대차 아반떼 고군분투…SM3·i30·아이오닉 등 잇따라 단종 수순

자동차 시장의 고급화·대형화 추세가 이어지며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준중형 승용차 판매가 최근 10년 사이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때 국민차급으로 통하던 준중형차 판매가 급격하게 감소하며 현대차 아반떼만 고군분투하는 모습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준중형 승용 모델 판매량은 5만3천797대로, 작년 동기(5만5천489대) 대비 3.0% 감소했다. 이는 10년 전인 2011년 상반기(12만4천336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과 경영난, 반도체 공급 부족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한때 주력 모델이던 크루즈와 SM3를 단종하기에 이르렀다.

현대차 해치백 모델인 i30도 해치백을 선호하지 않는 국내 시장 여건 탓에 유럽 전략형 모델로 자리잡으며 국내에서는 단종됐다.

아이오닉은 최근 현대차가 선보인 중형급 SUV 모델 아이오닉 5로 대체되며 준중형 세단 목록에서 사라졌고, 벨로스터 역시 판매보다 브랜드의 혁신성을 강조한 모델인 탓에 판매량 자체는 많지 않다.

상반기 차종별 실적을 보면 아반떼가 4만222대 팔려 국내 준중형 세단 판매량의 74.8%를 차지했고, 최근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내놓은 기아 K3가 1만3천227대로 24.6%를 차지했다. 사실상 두 차종이 전부인 셈이다. 같은 기간 벨로스터는 346대, 사실상 단종된 아이오닉과 i30는 각각 1대 팔렸다.

이런 가운데 기아 K3는 2년 뒤로 예상되는 신차 출시 이전까지는 판매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2018년 상반기(2만4천679대)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고, 1세대 모델이 출시된 2013년 이래 역대 상반기 판매로는 최소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SUV에 대한 선호 현상으로 사실상 준중형 승용 모델은 시장의 관심에서 완전히 벗어난 모습"이라며 "다만 아반떼가 최근 미국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고,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 만한 고성능 모델까지 추가한 만큼 판매 반등이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