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올림픽 4차례서 한 경기 30점 득점 이상…역대 최초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경기 내 집중 견제를 받은 한국 김연경이 득점 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한쪽 다리에 혈관이 터져 생긴 붉은 부상이 보인다. 연합뉴스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경기 내 집중 견제를 받은 한국 김연경이 득점 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한쪽 다리에 혈관이 터져 생긴 붉은 부상이 보인다. 연합뉴스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의 영웅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부터 4번의 올림픽을 거치면서 한 경기에서 30점 이상을 기록한 최초의 선수로 기록됐다.

김연경은 7월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0득점을 올렸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일 한국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승리에 앞장섰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연경이 단일 올림픽에서 누적 횟수로 4차례나 30점 이상을 올렸으며 이는 역대 최초의 사례라고 소개했다.

김연경은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은 2012년 런던 대회 세르비아전에서 34득점, 중국전에서 32득점을 남겼다. 김연경은 또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일본전에서도 31점을 올렸다.

김연경 다음으로는 러시아의 에카테리나 가모바가 올림픽에서 3차례 30득점 기록을 남겼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