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대프리카'…대구 37.2℃ 올해 전국 최고 기온

대구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9일 오후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폭염을 식히고자 스프링클러가 가동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9일 오후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폭염을 식히고자 스프링클러가 가동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대구의 31일 낮 최고기온이 37도를 넘어 올해 전국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대구 낮 최고 기온은 37.2도로를 기록했다. 자동 기상관측장비(AWS) 측정값이 아닌 기상 관측소 관측 기준으로는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이다.

대구와 안동, 상주, 영천, 문경, 영주, 의성 등 경북 내륙분지와 울릉도 역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북 의성군의 낮 기온은 36.4도까지 올랐다. AWS 측정값으로는 경산 하양이 38.1도까지 치솟았고 영천 신녕이 36.7도를 기록했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구름 많고 산발적으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폭염은 당분간 지속해 대도시와 동해안 지역 열대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내일도 대구지역 낮 최고기온이 대부분 지역에서 33도 이상 올라가 매우 덥겠다.

대구기상청은 "모레(8월 2일)까지 가끔 비가 내려 일부 지역에는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나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대부분 지역에서 33도 이상 올라 폭염특보가 유지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