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천539명, 25일째 네 자릿수…비수도권 11일째 500명 웃돌아

3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539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539명 늘어 누적 19만8천3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710명)보다는 171명 줄어 일단 1천500명대로 내려왔다.

그러나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이미 우세종이 된 데다 인구 이동량이 많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까지 겹쳐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466명, 해외유입이 73명이다.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벌써 25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2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487명→1천318명→1천363명→1천895명→1천674명→1천710명→1천539명을 나타내며 1천300명∼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468명, 경기 383명, 인천 87명 등 수도권에서 938명(64.0%)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경남 97명, 대전 86명, 부산 69명, 충남 62명, 대구 43명, 강원 37명, 제주 26명, 광주 20명, 경북 19명, 충북 18명, 울산 16명, 세종·전남 각 12명, 전북 11명 등 총 528명(36.0%)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550명) 이후 11일째 500명을 웃돌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73명으로, 이 가운데 2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48명은 경기(12명), 인천(9명), 서울(8명), 부산·대구·전북(각 3명), 광주·강원·경남(각 2명), 울산·충북·충남·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 누적 2천9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06%다.

위중증 환자는 총 317명으로, 전날(299명)보다 18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가 3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1월 21일(317명) 이후 191일 만에 처음이다.

연일 1천명 넘는 대규모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위중증 환자는 이달 20일(207명)에 200명을 넘었고, 이로부터 11일 만에 다시 300명을 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4만5천853건으로, 직전일 4만3천755건보다 2천98건 많다.

하루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3.36%(4만5천853명 중 1천539명)로, 직전일 3.91%(4만3천755명 중 1천710명)보다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69%(1천172만8천821명 중 19만8천345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