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할 수 있다" 박상영의 마무리…펜싱 남자 에페 단체, 값진 동메달

박상영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 선수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영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 선수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막판 대역전극을 펼치고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펜싱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남자 에페 단체전 시상대에 태극기를 올리게 됐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45-41로 이기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권영준과 둥차오의 첫 번째 대결은 두 선수 모두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치며 좀처럼 점수가 나지 않았고 2-2로 마무리 됐다.

이어 나선 에이스 박상영은 6-4 리드를 만들었지만 송재호와 왕쯔제의 세 번째 대결 이후 9-8, 권영준과 란밍하오가 맞붙은 네 번째 경기를 마치곤 13-13으로 양 팀은 팽팽하게 맞섰다.

믿었던 에이스 박상영이 6번째 경기에서 23-27로 고전하며 한차례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다음 주자 송재호가 란밍하오를 상대로 점수차를 한 점 좁힌 뒤 맏형 권영준이 왕쯔제와의 8번째 대결에서 34-34로 동점을 만들었다.

마무리는 역시 박상영이었다. 9라운드 주자로 나선 박상영은 상대 선수를 45-41로 압도하며 "할 수 있다"의 기적을 보여줬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등 단체전 3개 종목 메달 사냥에 성공했으며,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전 최초 메달을 획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18
  • 경북 58
  • 전국 3,2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