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양궁 안산, 하계올림픽 한국 첫 3관왕 '명중' (종합)

30일 '러' 오시포바와 결승전, 마지막 한발로 승부 갈라
女 양궁 개인전 세번째 金…혼성·단체 이어 금빛 낭보
두 차례 슛오프 10점 꽂아…침착·냉철했던 '얼음 공주'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이름 '산'처럼 흔들림 없던 안산이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거는 순간, 눈물을 흘렸다. 도쿄올림픽 3관왕. 한국의 하계 올림픽 사상 최초의 길에 발을 내딛었다는 만족감,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서의 힘겨움, 사선에서 피말리는 경쟁이 준 압박감을 모두 이겨냈다는 기쁨의 눈물이었다.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6대 5(28-28 30-29 27-28 27-29 29-27)로 꺾고 도쿄 올림픽 자신의 세 번째 금메달을 완성했다. 5대 5 동점, 단 한 발로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에서 안산은 10점을 꽂아 승리했다. 긴장이 절정으로 치닫는 순간, 안산의 분당 심박수는 117bpm로 일반인의 평온한 상태(60~100bpm)와 큰 변동이 없었다. 오시포바는 167bpm까지 치솟았다.

안산은 준결승과 결승, 두 번의 슛오프라는 절대절명의 순간 자신을 다스렸고 두 번 모두 승리했다.

안산은 김제덕과 호흡을 맞춘 혼성단체와 올림픽 9연패 위업을 달성한 단체전, 그리고 개인전까지, 스무살 나이에 올림픽 양궁의 새 역사를 썼다.

안산의 양궁 3관왕은 역대 한국 하계올림픽 단일 종목에서 최초다. 동계올림픽에서는 쇼트트랙 안현수와 진선유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따내며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을 마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을 마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양궁 역사에서도 최초 3관왕으로 이름을 남겼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지만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됐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안산은 냉철한 '얼음 공주' 같았다. 표정없이 사선에서 10점 과녁에 화살을 꽂았다. 안산은 꿈을 현실로 만든 순간, 억눌러왔던 감정을 쏟아냈고 그가 만든 결과물이 쉽게 주어진 게 아니란 것 알렸다. 안산은 "심장이 터질 것 같고 기쁘다. 속으로 많이 긴장했는데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가라앉히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한국 양궁은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휩쓸며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까지 금메달 1개만 남겨뒀다. 31일 양궁 남자 개인전에 김우진이 나서 마지막 남은 금메달 퍼즐 끼우기에 도전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18
  • 경북 58
  • 전국 3,2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