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마트 QR코드 의무 첫 날…"입구서 찍었는데 매장서 또?"

대구지역 백화점·대형마트 안내인력 배치, 혼선 없었지만 이중 등록 지침엔 불편 호소

30일 대구 시내 한 대형마트 출입구에 안심콜 안내 현수막이 붙어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출입명부 작성 강화 방침에 따라 이날부터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들어갈 때 식당과 카페처럼 QR코드와 안심콜 등으로 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30일 대구 시내 한 대형마트 출입구에 안심콜 안내 현수막이 붙어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출입명부 작성 강화 방침에 따라 이날부터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들어갈 때 식당과 카페처럼 QR코드와 안심콜 등으로 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30일부터 판매면적 기준 3천㎡ 이상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규모점포에 안심콜·QR코드 등 출입 관리가 의무화된 가운데, 대구지역 매장 대부분은 우려했던 병목현상 등 혼선 없이 평온했으나 일부 소비자는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대구지역 롯데백화점과 이마트 등에는 주출입구와 보조출입구, 주차장 등에 출입관리 보조인력이 배치됐다. 매장을 찾은 손님 대부분이 출입 관리 의무화 시행 사실을 몰라 안내가 필요했다.

대구 이마트 관계자는 "의무화 첫날이라 이를 모르고 온 손님이 많아서 출입구마다 안내 인력을 두고 있다"며 "큰 혼란은 없었으나 아직 모든 점포에 QR코드 시스템이 갖춰진 것은 아니라서 당분간 적응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관계자도 "출입구마다 2명씩 배치해 안내하고 있다"며 "다소 불편을 느끼는 손님이 있을 수 있으나 이 때문에 방문객이 줄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한편 소비자 사이에선 이중으로 출입등록을 해야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이날 지역 한 대형마트를 찾은 A씨는 "출입구에서 등록을 하고 매장 안에서 밥을 먹을 때 또 등록을 해야했다"며 "방역을 위한 조치라는 것은 이해하지만 두 번 등록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첫날이라 일부 민원은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큰 무리 없이 (출입 등록이) 안착될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