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방법이?'…호주 여자 카누 선수, 콘돔으로 배 수리 후 '금메달'

호주 여자 카누선수 제시카 폭스. AP연합뉴스
호주 여자 카누선수 제시카 폭스. AP연합뉴스

호주의 카누 선수가 콘돔으로 카누 앞부분을 수리하고 금메달을 따내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30일(현지시간) 호주 카누 대표팀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과 함께 금메달 주인공인 제시카 폭스는 "카누를 수리하는데 콘돔을 사용할 것이라고 절대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콘돔은 신축성이 굉장히 뛰어나고 고정력도 좋다"고 밝혔다.

제시카 폭스 SNS에 올라온 콘돔을 이용한 카누 수리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제시카 폭스 SNS에 올라온 콘돔을 이용한 카누 수리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그가 공개한 영상에는 카누를 수리하는 과정이 나온다. 영상에 따르면 폭스는 앞부분이 다소 손상된 카누에 탄소 유기물을 먼저 덧 댄 뒤 그 위에 콘돔을 씌워 덮는 방식으로 고정, 배 앞부분을 매끄럽게 만들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카약에서 은메달을 딴 폭스는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같은 종목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이번 도쿄올림픽 여자 카약 1인승에서 동메달, 카누 1인승에서 드디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